'비키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26 살색에서 금색으로 푸르게 빛나던 엉덩이. 알바.

살색에서 금색으로 푸르게 빛나던 엉덩이. 알바.

가제트 2008.03.26 19:36


이름이 쏙 감겼다.
알바.
제시카네 알바생을 말하는 거였다고 생각했다.
흔하디 흔한 제시카로 불리기를 거부하는 우리 알바.

자세한 프로필을 찾아보진 않았지만,
언뜻 동양 이목구비가 느껴지는게 남미계가 혼혈되고 나이가 어리다 정도밖엔 모른다.
영화를 좋아라 하지만 무슨 영화에 나왔었지?
4인의 환타스틱 돌연변이 영화에서 절대 맡아서는 안될 능력??[투명인간]을 가진 캐릭터로 첨 스크린인사를 했다. 나랑.

국내 화장품 CF 를 통해 좀더 친숙해졌겠지?

근작 '어웨이크'에서의 요부 이미지가 어울리지만 아무래도 단정한 유니폼 정장보단 ....
입지 않을수록 더 나아지는 ?? 그녀는 여기서 빛을 발한다.




Into the Blue.
블루스톰이란 이름으로 소개됐다 국내엔.

퇴근후 불꺼진 응접실 티비 마주하고 수많은 유선채널 쭉~ 한번 스캔해 보는것이 요즘 낙이다.
세렌디피티라고 했던가.
그러다보면 우연히 마주한 행운을 얻게 되기도 한다.
이젠 어떤 세렌디피티가 날 재밌게 할까... 정체모를 기대감에 흐뭇한 놀이를 즐기기에 이르렀다.
막연한 기대로 신나게 채널 돌리다보면 거의 100번에 가까워 오는 유선채널에 참 세월무상을 느끼기도 한다.
이렇게 시간내 주체못할 선택권을 가질 수 있다니...

오늘밤 세렌디피티 주제는 블루... 되시겠다.
파랑속으로 들어오랜다.
헌데 이걸 어쩌나 살색으로 들어가고픈걸.




가장 멋진 비키니 영화로도 꼽힌적있다는데, 과연 디자인은 살벌했다.
포스터의 색감 또한 예사롭지 않다.
시원한 해변에 탱탱한 살결. 눈부신 금발... 이모두가 한라인으로.
살색이 금색으로 흘러내려 파란 바다에 퐁당 빠진다.

그녀를 따라서라면 어느 심해인들 무섭지 않으리.
산소통도 없이 그 깊은 바닷속 한달음에 오르내림이 예사롭지 않두만,
힙업된 그녀의 엉덩이가 그 원동력일까. 분명 거기에 산소를 넣어두고 있는겨.
꽁무니서 보면, 토실한 엉덩 두짝이 맛있게 팬티를 먹은 형상이다.
그렇게 휘휘 저어대는 그녀의 물질따라 만취되어 계속 심연으로 빠져든다.
호기심어린 상어떼가 아가미를 벌리던 말던이다.


영화?
글쎄 어떻게 진행되서 끝났는지 모른다.
그저 눈시리게 푸른물속 알바 뒷꽁무니만 쫓다 잠들었으니 말이다.



보너스로 반가운 인물 한명 발견했다.
내평생 가장 무섭다고 공언했던 '링'의 사다코보다 무서웠던 안톤쉬거의 킬링로드무비?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중 르웰린으로 분했던 조쉬 브롤린.
쉬거라는 어마어마한 캐릭터와 당당히 맞짱떴던 우리의 프로 소시민되시겠다.
형님 멋져부러~


사실 다리는 좀 짧지만 더군다나 쌍둥이까지 밴 만삭이라지만 그래도 알바는 알바다.
그렇다. 알바는 오늘도 뭇 사내 가슴에 머리속에 무릉도원으로 가는 상상펌프질 알바를 열심히 하고 있는게다.


Posted by SCENE